콘텐츠목차

디지털광명문화대전 > 광명의 마을 이야기 > 노온사동 능말 > 아방리[능말]로 들어서기 > 협동하며 살아 온 아방리[능말]의 내력

  • 아방리[능말] 토박이와 변해 가는 마을 풍경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

    대표시청각 이미지

    1981년 소하읍과 광명출장소를 통합하여 광명시로 승격하면서 법정동인 가학동과 노온사동을 관할하는 행정동으로 학온동을 설치했는데, 이 학온동 2통은 세 개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다. 마을 중앙에 가운데말이 있고, 가운데말에서 한치고개 방향으로 작은 능선을 넘어서면 아방리[능말·능촌]가 있고, 가운데말에서 능촌지하차도를 건너 맞은편 온신초등학교 주변에 새터말[일명 사택말로 노온사동...

  • 아방리[능말] 터줏대감 금천강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

    대표시청각 이미지

    2009년 현재 아방리[능말]의 세거 성씨로는 금천강씨와 김해김씨, 남원양씨를 들 수 있다. 남원양씨의 선산은 원래 제2경인고속도로가 관통하는 구름산 기슭에 있었으나 고속도로가 생기면서 지방으로 옮겼다. 김해김씨의 선산은 아방리[능말] 마을 공동묘지 옆에 있다. 남원양씨와 김해김씨는 아방리[능말]에 사당을 짓거나 독자적인 종친회 조직을 갖지 못했다. 이것은 아방리[능말]에서 그리...

  • 협동 생활로 이어진 두레의 전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

    대표시청각 이미지

   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. 그래서 인간은 모여서 살 수밖에 없다. 이렇게 공동체가 형성되면 어떤 일을 하기 위해서 조직을 만들고 서로 협력해야 한다. 이러한 조직에는 공동의 경제적인 이익을 위한 조직도 있고 또래들의 친목 조직도 있다. 아방리[능말] 주민들도 공동의 번영과 보다 지혜로운 삶을 위해 다양한 자치회와 협동 조직을 꾸려 가고 있다. 아방리 자치회는 통장이 주민들 전체의 대...

  • 풍요를 주는 애기능저수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

    대표시청각 이미지

    노온사저수지로도 불리는 애기능저수지는 아방리[능말]와 구름산 사이에 자리하고 있다. 애기능저수지 관리인인 양승옥[1955년생] 씨에 의하면, 애기능저수지는 농업용수를 확보하기 위해 1945년에 축조했다고 한다. 구름산에서 내려오는 물을 고지가 높은 이곳에 저수했다가 모내기철에 저지대의 논으로 물을 보내어 유용하게 사용하기 위해서이다. 그러나 1990년대에 이르러 상당수의 농토들이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