콘텐츠목차

디지털광명문화대전 > 광명의 마을 이야기 > 노온사동 능말 > 아방리[능말] 사람들의 삶과 생활 > 강진근 씨의 소박한 삶

  • 가난했던 어린 시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

    대표시청각 이미지

    1938년생인 강진근 씨는 2010년 현재 일흔세 살이다. 금천강씨 31세손으로 조상들은 대대로 능촌[아방리·능말]에서 거주해 왔다. 강진근 씨의 선친은 집안의 장남이었지만, 어머니와 결혼한 후 빈손으로 서울로 나가 사업을 시작했다. 빈손으로 올라간 탓에 어머니가 낮이면 재봉틀로 삯바느질을 하고 밤이면 서점을 운영하여 아버지의 사업을 뒷바라지했다. 강진근 씨의 외가는 안산에 있었는...

  • 축산업에서 창고 임대업으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

    대표시청각 이미지

    강진근[1938년생] 씨는 청장년 시절 목장을 해서 생계를 꾸렸다. 처음 목장을 하게 된 것은 친구가 권유했기 때문이다. 그래서 젖소를 기르기 시작했다. 그게 1974년도의 일이다. 처음에는 소를 살 돈이 없어서 암퇘지 두 마리를 길렀다. 이 돼지 두 마리가 이틀 걸러 새끼를 아홉 마리씩 낳아서 새끼 열여덟 마리를 낳았다. 순식간에 어미돼지까지 해서 모두 20마리가 되었다. 강진...